속시원내과 소개 진료정보 종합건강진단안내 의료정보 상담/예약 커뮤니티 속시원내과 소개 진료정보 종합건강진단안내 의료정보 상담/예약 커뮤니티
+ Home > 건강새소식 > 칼럼  


“건강하게 늙고 싶다면?”…60세 이후 버려야 할 7가지 습관
최근 미국 워싱턴대학교 연구팀은 연구를 통해 2100년에는 사람의 최대 기대수명이 124년까지 늘 가능성을 99%로 예측했다. 이렇게 기대수명이 점점 늘어남에 따라 건강하게 늙기 위해 노력 하는 사람 또한 많아지고 있다. 미국 건강 정보 사이트 Eat This Not That은 15일(현지시간) 60세 이후 건강을 위해 고쳐야 할 7가지 건강에 해로운 습관에 대해 소개했다.

60세 이후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기존의 습관들을 바꿔야 한다. 1. 충분히 숙면하지 않는 습관사람이 나이가 들수록 잠이 줄어든다는 말이 있다. 하지만 나이가 들어도 잠은 8시간 이상 자야 한다. 한 연구에 따르면 60대의 경우 매일 6시간 이하로 잠을 자는 사람은 매일 7시간 잠을 자는 사람보다 치매에 걸릴 확률이 30% 더 높다.2. 사회적 관계를 유지하지 않는 습관외로움은 사람을 죽음에 이르게 할 수 있는 위험한 감정이다. 미국 국립노화연구소(National Institute on Aging)는 사회적 고립이 인지 저하, 우울증, 면역체계 약화, 비만 등의 위험을 높인다고 경고한다. 2018년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고립은 심혈관 관련 질환 위험을 두 배로 높일 수 있다. 특히 남성이 사회적 고립을 겪게 될 가능성이 더 크기 때문에 더욱 외로움을 느끼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3. 물을 충분히 마시지 않는 습관물을 마시는 것이 건강에 좋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어린이와 노인은 체내 수분량이 적기 때문에 탈수의 위험이 높다. 노인이 특히 탈수 위험이 더 높은 이유는 나이가 들수록 다양한 약물을 복용하기 때문이다. 심한 탈수는 신장 및 비뇨기 문제, 열사병, 저혈량 쇼크, 발작의 원인이 된다.4. 과도한 운동을 하는 습관노인의 과도한 운동은 몸에 해로울 수 있다. 나이가 들수록 골다공증과 같은 정형외과적 문제가 발생할 위험이 커지는데 고강도 운동은 뼈 문제를 악화시켜 더 많은 건강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일반적으로 60세 이상이라면 걷기나 춤, 요가 등의 운동이 좋다.5. 두뇌 활용을 적게 하는 습관사람은 나이가 들면서 뇌도 노화하고 이로 인해 인지적 변화를 경험한다. 알츠하이머 협회(Alzheimer's Association)에 따르면 뇌 건강에 도움이 되는 사회적, 정신적 활동을 시작하기에 늦은 때는 없다. 새로운 기술을 배우거나 취미를 시작하거나, 공부를 시작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위에 언급했듯이 사회적 활동은 노인의 인지 저하와 치매 발병을 늦춘다.6. 음식을 조절하지 않는 습관나이가 들수록 제2형 당뇨병이나 심혈관 질환 등 만성질환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 이러한 만성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설탕과 나트륨 섭취를 적게 하는 것이 좋다. 또한 만성질환이 있을 때는 의료진이 처방한 약물을 적절하게 복용해야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7. 흡연하는 습관만병의 근원인 담배를 끊는 것은 연령과 관계없이 모든 사람에게 유익하다. 이미 흡연한 지 오래되어 늦었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60세에 금연을 하더라도 건강은 충분히 개선된다. 미국 암 학회(American Cancer Society)에 따르면 금연은 금연한 지 단 며칠 만에 혈액 내 일산화탄소 수치를 정상으로 만들고, 금연 2주 뒤에는 혈액순환 개선과 폐 기능 향상, 금연 1년 뒤에는 심장마비 위험이 낮아지는 등의 효과가 나타난다.


이전글 : "왼쪽 윗배가 바늘로 찌르는 듯 아파요"...왼쪽 상복부에 통증이 있다면?
다음글 : 스마트폰, 하루 17분씩 10년 사용하면 '암 발생 위험' 증가